• 최종편집 2024-07-18(목)
 

경기도는 8일 경기도청에서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주재로 도-시군 부단체장 회의를 열고 한반도로 상륙 중인 태풍 카눈등 여름철 자연 재난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도 참석해 태풍, 폭염, 수상 사고 등 여름철 발생할 수 있는 재난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한 각종 대책 점검 2024년 지방재정 운용 방향 및 지방보조금 관리 철저 여름철 휴가지 물가안정 관리 등을 핵심 안건으로 논의했다.

 

도-시·군 부단체장 회의(1).jpg
경기도 시군 부단체장 회의, 태풍 대비 등 여름철 안전망 확충 논의(사진=경기도청) / 화신뉴스

 

도는 사전 통제와 대피 실시로 인명피해를 원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해안가 갯바위·산책로·해안도로, 하천변 산책로·계곡 등 위험지역은 12시간 전 안전선을 설치하고 산사태 위험지역·반지하 등에 거주하는 재해 취약계층(홀몸어르신, 중증장애인 등)은 예비특보시 사전대피를 우선적으로 시행한다.

 

오병권 부지사는 태풍 카눈이 직접 영향을 주는 상황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라며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모든 준비는 항상 과할 정도로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도와 시군은 폭염·물놀이 사고를 막기 위해 홀몸어르신·노숙인 등 폭염 취약계층의 건강관리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안전한 물놀이 환경조성을 위해 안전요원 배치 등 꼼꼼한 현장 예찰을 추진한다.

 

한편, 도는 올해 경기도와 시군 재정 여건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관행적으로 민간에 지원되는 보조금 예산도 편성 단계부터 면밀히 검토해 도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시군에 요청했다. 이어 휴가지의 과도한 물가는 장기적으로 경기관광 이미지 실추로 이어져 지역 상권으로 피해가 가는 만큼 휴가지 물가 관리에 대해서도 집중 논의했다.

 

오병권 부지사는 여름철 자연 재난 대비와 물가안정은 지속적으로 강조해온 만큼 도-시군이 힘을 합쳐 도민의 안전과 민생경제 안정에 총력을 다해달라면서 시군을 방문하는 세계잼버리 대원의 원활한 숙박식사문화프로그램 등에 최선의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16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시군 부단체장 회의, 태풍 대비 등 여름철 안전망 확충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