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오산시의회 민주당 소속 A시의원이 자녀의 결혼식 청첩장을 등기로 보낸 정황이 드러나 시민들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이 시의원은 지난 7일 자녀 결혼식을 앞두고 공무원들에게 직접 청첩장을 돌린 것도 모자라 오산시 산하 기관단체장들에게는 등기우편으로 청첩장을 발송해 "이것도 갑질"이라는 비난을 시민들로부터 받고 있다.

 

372690179_684663763688067_5544747645560363664_n.jpg
민주당 오산시의원, 이번엔 산하 단체장 등에 ‘등기 청첩장’ 발송(사진=오산시의회) / 화신뉴스

 

등기우편은 우편물을 접수할 때 발송인에게 접수번호를 기록한 특수우편물수령증을 교부하며, 배달증에 수령자의 서명 또는 날인으로 수령 사실을 기록하게 되어 있어 차후 발송자 명단과 축의금 명단을 비교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마저 일고 있다.

한 시민은 “시의원이이 등기로 청첩장을 보낸 것은 아무래도 도가 지나쳤다”라며 혀를 찼다.

오산시의원들은 태풍으로 전국이 비상이었던 지난 8월 북유럽으로 떠난 외유성 출장 때문에 시민들로부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데일리임팩트 최원만 기자 공동취재)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89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오산시의원, 이번엔 산하 단체장 등에 ‘등기 청첩장’ 발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