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지난 8일 수지구 죽전동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2023 용인특례시 하반기 일자리 박람회 청년 잡페어(JOB FAIR)’에 구직자 600여명이 몰렸다고 9일 밝혔다.

 

취업 희망 청년 구직자부터 다양한 직무 분야의 인재를 찾는 기업,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지역 대학 등이 한자리에서 만나는 행사다.

 

2-2. 8일 단국대 죽전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_2023 용인특례시 하반기 일자리박람회 청년 JOB FAIR_에서 구직자들이 현황판을 확인하고 있다.jpg
용인특례시, ‘청년잡페어’에 구직자 600여명 몰려(사진제공=용인시청) / 화신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청년과학기술인 일자리박람회와 함께 열린 행사에는 이공계 전공자를 위한 반도체, 생산제조 기업과 인문상경계 전공자를 위한 사무영업마케팅 기업 등 60여 개사가 참여해 구직 상담을 했다.

 

행사장은 일자리를 찾는 청년들로 입구부터 북적였다.

 

청년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구인 정보를 훑는가 하면 다양한 기업의 부스를 찾아 관계자들로부터 기업 정보와 채용 절차 등을 들었다.

 

이날 행사에서 각 부스에서 진행된 상담 횟수를 더하면 총 700회에 달한다.

 

기업들도 인재 발굴에 적극적이었다.

 

기흥구 소재 식품업체 선인, 제조업체 글랜에어코리아, 통신장비 제조업체 휴먼인텍 등 제조 분야와 수지구 소재 수요응답형 DRT 서비스 개발업체 스튜디오갈릴레이 등에 청년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처인구의 농산물 생산포장업체 조은영농조합법인과 농산물 가공업체 웬떡마을영농조합법인 등은 온라인 시장 개척을 위한 마케팅 인재 찾기에 집중했다.

 

지역 내 7개 대학연합협의회가 공동으로 마련한 부스에서는 대학생을 비롯한 청년 구직자를 위해 일자리 정보와 교육 프로그램 정보를 제공해 인기를 끌었다.

 

청년들은 특히 취업에 도움이 되는 퍼스널 이미지컬러와 인적성 검사 부스, 유튜버 인싸담당자의 취업특강, 직무멘토링 부스 등에 관심을 보였다.

 

시는 이력서 작성을 위한 사진 촬영과 이력서 작성출력 서비스로 구직활동을 도왔다.

 

이날 현장을 찾은 류광열 용인특례시 제1부시장은 부스를 일일이 찾아가 구인구직 활동을 응원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류 부시장은 용인특례시가 청년들의 취업을 돕기 위해 이력서 작성부터 컨설팅, 지역 내 우수기업과 상담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박람회를 열었다앞으로도 대기업뿐 아니라 작지만강한 중견기업이 지역 청년들과 매칭되도록 돕고 맞춤형 일자리를 발굴하는 등 청년이 희망을 갖고 취업에 나서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80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용인특례시, ‘청년잡페어’에 구직자 600여명 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