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오산시(시장 이권재)가 최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를 방문해 세교2지구에서 출발하는 서울역행 광역버스 도입을 건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22일 오후 세종 대광위를 방문해 강희업 대광위원장과 면담하고, 이 같은 목소리를 냈다.

 

앞서 오산시는 세교2지구서울역 간 광역급행 버스가 신설되면 강남역으로만 집중 돼 있던 노선이 서울역(강북강남역(강남) 2개 권역으로 분산 돼 이용객 쏠림현상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지난해부터 해당 의견을 제시해왔다.

 

특히, 세교2지구의 경우 지난해 7월부터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되며 인구수가 지속 증가하고 있어 시간을 거듭하면 거듭할수록 광역버스 도입 신설이 절실한 상황이다.

 

 

2-1 이권재 오산시장 대광위원장 면담.jpg
오산시, 대광위에 서울역행 광역버스 노선신설 건의(사진=오산시청) / 화신뉴스

 

이에 민선 8기 오산시는 버스 노선의 경우 중·장기 과제인 철도 교통 대비 노선 반영 시 빠르고,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기에 철도 교통과 함께 투트랙(Two-Track) 전략으로 도입 추진해온 바 있다.

 

이 시장은 세교2지구의 본격적인 입주 시작으로 교통량 증가는 기정사실화 돼 가고 있다교통량을 분산시키고,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높일 수 있는 것이 광역버스 노선 신설인 만큼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희업 대광위원장은 수도권 교통문제 해결은 우리 대광위의 주요한 과제이기도 한 만큼 주신 노선을 잘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산시는 대광위가 오산지역 광역버스 노선에 친환경 2층 전기버스 도입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해당 2층 전기버스는 단층버스 대비 1.5배의 수송력을 갖추고 있으며, 오산 원도심과 운암지구, 세교2지구에서 서울 강남지역을 운행하는 버스로, 서울 강남지역을 출·퇴근하는 시민 편의를 높였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 시장은 노선 신설 다음으로 가장 중요한 것이 시민 수요에 맞춰 친환경 2층 전기버스를 도입하는 것이라며 향후 계획된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기사=화신뉴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80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산시, 대광위에 서울역행 광역버스 노선신설 건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