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군포시(시장 하은호)9일 열린 제87차 경기중부권행정협의회를 주재하고 과천시(신계용 시장)가 제안한 증차안을 협의 과천·안산·안양·시흥·광명·군포·의왕시 7개 시장이 4호선(과천~안산선) 중차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출퇴근 시간대 4호선 운행시격이 서울 구간(당고개~남태령)은 약 3분이나, 경기 구간(남태령~오이도)은 약 6.5분으로 2배 이상 길어 경기 서남부권 시민들의 출근길 열차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다.

 

 

중부권행정협의회_4호선증차추진협약.jpg
제87차 경기중부권행정협의회를 4호선 증차 업무협약, 왼쪽부터 임병택 시흥시장. 최대호 안양시장. 이민근 안산시장. 하은호 군포시장. 신계용 과천시장. 김성제 의왕시장. 박승원 광명시장(사진=군포시청) / 화신뉴스

 

앞서 과천시는 상반기에도 코레일과 서울메트로를 방문해 4호선 증차를 위한 논의를 했고 국토부 장관에게 4호선 증차를 요구하는 등 일련의 노력을 계속 진행해왔다.

 

이번 협약에 따라 7개시가 힘을 합쳐 일련의 행정절차 공동대응 시민 의견 수렴 GTX-C 운영계획 고려 협력 사항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여 증차를 위해 공동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하은호 협의회장은 “4호선 증차를 통해 열차 내 혼잡도를 감소시켜 시민들의 출근길 발걸음이 가벼워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경기중부권행정협의회는 1981년 경기도 중부권에 위치한 군포 등 7개 지방자치단체 간에 관련된 행정사무를 공동으로 협의·처리하기 위해 구성된 협의회로 하은호 군포시장이 협의회장을 맡고 있다. 다음 회의는 11월에 시흥에서 열릴 예정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50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87차 경기중부권행정협의회를 4호선 증차 위한 7개시 업무협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