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성남시(시장 신상진)22일 판교역 지하 유휴공간에서 소부장기술융합 연구조합과 소부장기술융합연구소를 조성해 신상진 성남시장을 비롯해 성학경 소부장기술융합 연구조합 이사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연구산업진흥과),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DNP KOREA, 삼성전자 생산기술연구소, 소부장기술융합포럼 회원사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열었다.

 

수도권 교통의 허브인 판교역 지하 연결통로에 위치한 연구소는 178규모로 반도체, 로봇, 2차 전지, 3D프린팅 등 장비, 부품 분야의 7개 기업체에서 파견된 25명의 연구원이 상주한다.

 

미래산업과-성남시, 판교역에 소부장기술융합연구소 개소2.JPG
성남시 판교역 소부장기술융합연구소 개소(사진제공=성남시청) / 화신뉴스

 

연구소는 소부장 중소기업 간 기술 연결, 공동 기술개발 및 연구과제 수행 등을 통해 기업간 융합협력 생태계를 구축하는 업무를 맡게 된다.

 

신상신 시장은 축사에서 소부장 산업은 제조업과 첨단산업의 핵심분야로서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연구시설의 인재양성 투자를 통한 기술력 확보가 절실하다대한민국 4차산업의 중심인 판교에 공동연구소를 조성하여 우수한 연구개발 인력의 유입은 물론 이를 통한 기업간 네트워크 활성화로 성남시와 더 나아가 대한민국 소부장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성남시는 지난 7월 소부장기술융합 연구조합과 소부장 기술융합 인프라 공동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세부 협력사업으로 우수 연구인력 확보를 위한 기업 공동연구소를 조성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한편 성남시는 내년 초 판교역 지하에 연구소를 추가 지정하여 더 많은 소부장 연구인력이 유입되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전체댓글 0

  • 000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 판교역 소부장기술융합연구소 개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