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16(금)
 

삼성전자가 최대 4켤레까지 한 번에 관리 가능한 2023년형 신발관리기 비스포크 슈드레서6일 출시했다.

 

비스포크 슈드레서는 탈취건조살균 기능을 통해 집에서도 손쉽게 신발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할 수 있는 제품으로, 지난 2021년 첫 출시한 이후 신발 애호가나 자녀가 있는 가구 등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신제품은 멀티 트레이가 추가돼 한 번에 최대 4켤레의 신발을 동시에 관리할 수 있고, 짧은 시간 내 신발을 케어할 수 있는 코스가 추가되는 등 사용성이 강화됐다.

 

기존 59분이 소요됐던 외출 전 코스35분짜리 보송케어 코스로 시간이 단축돼 등교나 출근 등 바쁜 아침에도 부담없이 신발을 빠르게 관리할 수 있다.

 

비스포크슈드레서제품-e1680678671843.jpg
더 빨리 더 많이 케어하는 2023년형 ‘비스포크 슈드레서’ 출시(사진제공=삼성전자) / 화신뉴스

 

올해 새로 도입된 표준케어 코스2시간만에 탈취건조살균이 가능해 자주 세척하지 못하는 신발도 위생적으로 케어할 수 있어 편리하다.

 

비스포크 슈드레서는 사용자들의 가장 큰 고민인 냄새를 제거하기 위해 제트 슈트리에서 강력한 에어워시를 분사해 1차로 냄새 입자를 분리해주고, 이어서 냄새분해필터가 냄새를 최대 95% 없애준다.

 

땀이나 비, 눈에 젖은 신발은 40이하의 저온 섬세 건조기술로 손상없이 보송하게 건조할 수 있어 사계절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비스포크 슈드레서에는 국내 가전 최초로 제논(Xenon) UVC 램프도 탑재됐다. 슈드레서 윗칸의 신발 외부는 물론 신발 바닥면에 묻은 유해세균은 99.9%, 바이러스는 99.99% 살균해 위생적으로 신발을 관리할 수 있다.

 

이밖에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에서 구두골프화등산화 등 신발 종류에 맞는 다양한 전문코스를 다운로드할 수 있고, 청정 보관 기능을 선택하면 코스가 끝난 후에도 주기적으로 관리해줘 신발을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다.

 

2023년형 비스포크 슈드레서는 새틴 세이지그린코타 화이트코타 차콜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1049천원이다.

 

이준화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2023년형 비스포크 슈드레서는 기존 제품보다 더 많은 신발을 더 빠르게 관리할 수 있어 사용성이 더욱 업그레이드됐다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삼성 가전을 통해 편리하고 스마트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18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전자, 더 빨리 더 많이 케어하는 2023년형 ‘비스포크 슈드레서’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