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2(수)
 

세계 유일 디엠제트(DMZ) 평화관광의 중심 거점도시로 독보적 이미지를 구축한 파주시가, 역사문화 자원과 탈도심 휴양여행 등 다채롭고 풍성한 지역특화 관광 콘텐츠를 갖춘 체류형 관광지로 변신을 꾀하며 새로운 도약에 시동을 걸었다.

 

1. 김경일 파주시장.jpg
김경일 파주시장은 서울과 가까우면서도 디엠제트라는 이색적인 관광지강조(사진제공=파주시청) / 화신뉴스

 

디엠제트(DMZ) 평화관광의 거점도시로서 평화를 주제로 한 콘텐츠 개발에 쏟아왔던 노력이 결실을 맺어가는 가운데, 다양한 지역특화 콘텐츠를 연계한 파주관광의 매력을 높여 머무르며 즐기는 ‘12시간 체류형관광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전략이다.

 

코로나19를 거치며 관광 유행이 달라졌다. 변화를 함축하는 한 마디를 꼽으라면 체류형 관광이 단연 1순위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23년 관광트렌드 전망으로 모먼트(M.O.M.E.N.T.)라는 다섯 가지 키워드 중에도 로컬(Meet the Local)’체류형(Need for longer stay)’이라는 단어가 어김없이 등장한다. 여러 명소들을 스치듯 지나쳐가는 단순 경유형 관광보다 머무르며 즐기고 체험하는 체류형 관광을 선호하는 흐름이 뚜렷해지고 있다.

 

‘12시간 체류형 관광으로 관광도 살리고 지역경제도 살린다

 

국내 관광객들도 달라지고 있다. 2-30대 청년들에게 파주는 안보 견학지가 아니라 떠오르는 캠핑의 성지로 통한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136천 명의 야영객들이 파주를 방문해, 경기도 31개 시군을 통틀어 야영객 방문자 수 최상위를 차지했다

 

2. 임진각.jpg
파주 임진각 디엠제트(DMZ) 평화관광의 거점도시(사진제공=파주시청) / 화신뉴스

 

임진강과 감악산, 디엠제트(DMZ)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간직하고 있어 도심을 벗어나 가까이에서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데다 마장호수와 헤이리예술마을, 파주출판도시, 통일동산 박물관 클러스터 등 수도권의 여느 도시보다 다채롭고 풍성한 관광자원을 두루 갖춘 파주시다.

 

 

관광트렌드가 바뀌었으니 관광행정도 달라져야 마땅하다. 파주시가 채택한 핵심 전략은 ‘12시간 체류형 관광이다. 즐거움과 재미를 극대화할 수 있는 콘텐츠로 최소 12시간 이상 머무르며 즐길 수 있는 관광을 활성화하고, 지역민들에게도 그 혜택을 돌려줄 수 있도록 하는 상생의 전략이다

 

커피 한 잔 마시고 떠나던 관광객들이 12시간만 머물러도 최소 두 끼 이상의 외식비와 간식비, 하룻밤 숙박비까지 파주에서 소비하게 된다. 더 오래 머무르게 만들수록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는 더 커지는 법이다.

 

 

관광숙박 확충하고, 콘텐츠로 내실 채워 관광객 발길 붙든다

스쳐가는 관광객들을 머무르게 하려면, 우선 기반시설부터 갖추어야 한다. 파주시는 우선 야영장 추가 확보 등 숙박형 관광시설 확충에 집중하고 있다

 

3.공릉관광지 캠핑장.jpg
카라반 7대를 증설해 총 30면을 확보(사진제공=파주시청) / 화신뉴스

 

체류형 강소관광지로 중점 육성 중인 공릉관광지 야영장에는 오는 9월 중 카라반 7대를 증설해 총 30면을 확보키로 했고, 리비교 문화공원에도 휴식 및 체험 나무바닥 12면을 추가하는 공사가 연내 마무리될 예정이다. 통일동산 관광특구는 물놀이장 등을 갖춘 70면의 도심형 가족아트캠핑장을 구상 중이다

 

그밖에 파주 관내 야영장 4곳이 올해 문화체육관광부 등록야영장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 11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시설 개선에도 나선다.

 

디엠제트(DMZ)평화관광의 콘텐츠도 예전과는 많이 달라졌다. 세계 유일 분단국가라는 상징성을 내포하는 흥미로우면서도 긴장감을 주는 안보 견학의 명소이지만, 유명세만큼 즐길 거리가 없어 단순 경유지에 그쳤던 디엠제트(DMZ)가 이제는 체류형 생태체험관광지로 변모하고 있다

 

지난 1일 공개된 디엠제트(DMZ) 평화의길 최북단 파주구간은 천혜의 자연환경과 분단의 흔적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로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든다

 

민통선 내부에 위치한 캠프 그리브스와 조만간 준공을 앞둔 리비교 문화공원의 경우 체험 및 숙박시설을 겸비해 디엠제트(DMZ) 특유의 긴장감을 맛볼 수 있는 야영지로 인기가 높다

 

시는 그 밖에도 제3땅굴 공원화 조성과 온라인 서비스 도입 등 디엠제트(DMZ)관광자원 개선사업에도 공을 들이며 ‘12시간 체류형관광전략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통일동산~헤이리를 아우르는 문화자산 집약한 한류문화벨트‘12시간 체류형관광확고한 기반 다진다

이런 가운데 파주시가 최근 이에 대한 해답으로 ()한류랜드마크라는 비전을 제시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9. Cj ENM 전경.JPG
씨제이 이앤엠(CJ ENM) 방송영상 콘텐츠 스튜디오(사진제공=파주시청) / 화신뉴스

 

개관 2주년을 맞은 국립민속박물관 개방형 수장고를 중심으로 다섯 개의 국립문화시설이 순차적으로 들어서며 밑그림이 채워지고 있는 통일동산에 조성 중인 박물관단지에 헤이리 예술마을과 출판단지, 씨제이 이앤엠(CJ ENM) 방송영상 콘텐츠 스튜디오와 더불어 파주가 보유한 모든 문화자원을 집약적으로 연계함으로써 파주시가 명실상부한 ‘12시간 체류형 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는 확고한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바람대로 이루어진다면, 17년 만에 국회 문턱을 넘은 평화경제특구법시행으로 기대할 수 있는 지역경제발전의 파급효과를 더욱 극대화하는 신의 한 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경일 시장은 서울과 가까우면서도 디엠제트(DMZ)라는 이색관광지부터 헤이리 예술마을의 다양한 문화체험 프로그램과 힐링 관광 케이(K)-컬처까지 두루 즐길 수 있는 곳으로는 파주만한 곳이 없다라면서 다채롭고 풍성한 관광자원을 활용해 더 많은 관광객들이 머무르며 즐거움과 의미를 찾고, 나아가 우리 지역경제 발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양질의 프로그램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698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획] 파주시 ,‘12시간 체류형관광’시대 활짝 풍부한 역사문화콘텐츠로 관광 살리고·지역경제 나비효과 노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